기사 메일전송
경기도형 사회주택, 내년 본격 '추진'...시세 80% 이내 임대료·30년 장기임대 - 내년 시범사업지역 선정·사회주택 기본계획 수립 등 추진
  • 기사등록 2020-11-25 11:19:46
기사수정

[경기인뉴스=박영신 기자]

'경기도형 사회주택’이 내년부터 본격 추진된다. (사진=경기인뉴스 자료사진) 

임대료가 저렴한 경기도의 대표주택 정책인 ‘사회주택’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주택도시공사(GH)는 내년 2월 사회주택 시범사업(50세대 규모) 지역을 선정할 계획이다. 사회주택은 30년 장기임대 조건이며, 시세의 80% 이내에서 임대료가 책정된다.


아울러 내년도 예산안에 사회주택 기본계획 수립 9745만원, 사회주택위원회 운영795만원, 사회주택 활성화 추진 1140만원 등 총 1억1680만을 반영했다.


경기도는 사회주택 기본계획 수립과 위원회 운영, 활성화 사업 등을 통해 경기도 전체 시행을 위한 내실을 다질 방침이다. 


사회주택 기본계획에는 ▲주택 공급·관리 비용 및 재원 확보 방안 ▲입주자에 대한 보조금 지급안 ▲사회적 편익 측정 지표 개발 ▲사회주택 지원센터 설치·운영안 ▲협동조합형 사회주택 확대 방안 연구 등이 담겼다. 


사회주택위원회는 사회주택 세부 사항을 심의하는 기구다.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을 위원장으로, 총 20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위원회는 사업 적절성 등을 심의·자문하는 역할을 한다.


사회주택 활성화 사업에는 사회주택 홍보와 아카데미 개최 등이 담겼다. 


한편 사회주택은 사회적경제주체(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등)가 제안한 토지를 GH가 매입해 해당 토지를 사회적경제주체에 저렴하게 임대하면 이들이 주도적으로 설계·건설·입주자 모집·임대 운영 등을 하며 임대주택 사업을 하는 정책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ginews.kr/news/view.php?idx=64647
  • 기사등록 2020-11-25 11:19:4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이번 설명절, 농수산물 선물 가액 20만원으로 상향 [경기인뉴스=박영신 기자] 이번 설 동안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이 20만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정부는 19일 제3차 국무회의에서 설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을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하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다만 이번 조치와 별개로 조사가 진행 중인 감독...
  2. "무늬만 어린이보호구역”...경기도 특정감사 결과 73.9% 개선 시급 [경기인뉴스=안찬준 기자] 지난해 3월 ‘도로교통법 시행령(일명 민식이법)’이 개정돼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경기도가 어린이보호구역 내 시설물의 관리 실태를 살핀 결과, 73.9% 가량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스쿨존 내 불법 주정차 차량 과태료 약 34억원을 과소 부과한 것으로 조사됐.
  3. '김영란법' 설 선물 한도 10만에서 20만원으로 상향 조정 정부가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농축수산물에 한해 청탁금지법상 선물 가액 한도를 10만에서 20만원으로 상향 조정키로 했다. 19일 국민권익위원회,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 및 농수산물 소비촉진 방안’을 발표했다. 설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을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
  4. 한대희 군포시장, 소상공인 지원 ‘착한 선결제 캠페인’ 동참 한대희 군포시장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시민들의 참여도 요청했다. 성복임 군포시의회의장으로부터 캠페인 주자로 지명된 한대희 시장은 “착한 선결제는 코로나19로 경영난에 처한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미리 결제하고 재방문을 약속하는 방식으로 지역상권에 온기를 불어넣는 운...
  5. 무순위 아파트 청약에 유주택자·외지인 불허 정부는 성년자로만 한정했던 무순위 물량의 신청 자격을 '해당 주택건설지역 무주택세대 구성원인 성년자'로 추가 변경했다. 이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분양가에 공급되는 무순위 물량에 수십만명이 몰려드는 등 시장이 과열양상을 보이자 정부가 진화에 나선 것이다. 21일 국토교통부는 사업주체가 강요하는 추가 선택품목의 일괄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