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이틀 동안 209만명에게 약 3조원 지급 - 1차 신속지급 대상자 276만명 중 누적 신청률 76%에 달해
  • 기사등록 2021-01-13 10:11:22
기사수정

[경기인뉴스=김문덕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자금압박이 심해 진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버팀목자금(3차 재난지원금)이 이틀 동안 209만명에게 약 3조원 지급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3일 오전 8시 기준 지급 현황 확인 결과 첫 이틀간 1차 신속지급 대상자 276만명 중 209만명이 신청해 누적 신청률이 76%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2차 지원금인 새희망자금의 이틀간 지급 비율인 63%보다 13%포인트 높은 수치다.


중기부는 신청 둘째 날인 12일 사업자등록번호가 짝수인 133만명에게 신청안내 문자를 발송했고, 108만명이 이날 온라인을 통해 신청했다. 신청자 수는 이틀 연속 10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버팀목자금(3차 재난지원금)이 이틀 동안 209만명에게 약 3조원 지급된 것으로 확인됐다.(사진=중기부)버팀목자금은 첫날 101만명에게 1조4300억원이 지급된 데 이어 둘째 날 108만명에게 1조5300억원이 지급됐다. 


중기부는 오전에 신청하면 오후에 지급하는 당일지급 방식을 은행과 협력해 이번 주 계속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13일 부터는 홀·짝 신청제와 상관없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연말연시 영업이 금지됐던 실외겨울스포츠시설, 숙박시설, 지자체가 추가하는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체, 새희망자금을 받지 못한 지난해 개업 소상공인 등에 대한 신속지급은 오는 25일부터 시작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ginews.kr/news/view.php?idx=64977
  • 기사등록 2021-01-13 10:11:2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이번 설명절, 농수산물 선물 가액 20만원으로 상향 [경기인뉴스=박영신 기자] 이번 설 동안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이 20만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정부는 19일 제3차 국무회의에서 설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을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하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다만 이번 조치와 별개로 조사가 진행 중인 감독...
  2. "무늬만 어린이보호구역”...경기도 특정감사 결과 73.9% 개선 시급 [경기인뉴스=안찬준 기자] 지난해 3월 ‘도로교통법 시행령(일명 민식이법)’이 개정돼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경기도가 어린이보호구역 내 시설물의 관리 실태를 살핀 결과, 73.9% 가량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스쿨존 내 불법 주정차 차량 과태료 약 34억원을 과소 부과한 것으로 조사됐.
  3. '김영란법' 설 선물 한도 10만에서 20만원으로 상향 조정 정부가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농축수산물에 한해 청탁금지법상 선물 가액 한도를 10만에서 20만원으로 상향 조정키로 했다. 19일 국민권익위원회,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 및 농수산물 소비촉진 방안’을 발표했다. 설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을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
  4. 한대희 군포시장, 소상공인 지원 ‘착한 선결제 캠페인’ 동참 한대희 군포시장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시민들의 참여도 요청했다. 성복임 군포시의회의장으로부터 캠페인 주자로 지명된 한대희 시장은 “착한 선결제는 코로나19로 경영난에 처한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미리 결제하고 재방문을 약속하는 방식으로 지역상권에 온기를 불어넣는 운...
  5. 무순위 아파트 청약에 유주택자·외지인 불허 정부는 성년자로만 한정했던 무순위 물량의 신청 자격을 '해당 주택건설지역 무주택세대 구성원인 성년자'로 추가 변경했다. 이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분양가에 공급되는 무순위 물량에 수십만명이 몰려드는 등 시장이 과열양상을 보이자 정부가 진화에 나선 것이다. 21일 국토교통부는 사업주체가 강요하는 추가 선택품목의 일괄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