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제주 항공회랑 대체할 새 항공로 열린다 - 한중일 3개국, 단계적으로 구축하기로 합의
  • 기사등록 2021-01-12 14:13:01
기사수정

제주남단의 항공회랑을 대신할 새로운 항공로가 구축된다.


항공회랑은 항로설정이 곤란한 특수여건에서 특정고도로만 비행이 가능한 구역이다. 


국토교통부는 제주남단의 항공회랑을 대신할 새로운 항공로와 항공관제체계를 25일부터 단계적으로 구축하기로 한중일 당국이 합의했다고 12일 밝혔다.


제주 남단의 항공회랑은 한·중수교 이전 중국과 일본의 직항 수요에 따라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가 중재해 한중일 3국 합의로 1983년 8월 설치됐다. 


우리 비행정보구역(FIR)안에 있으면서도 동경125도 서측은 중국이 관제하고 동측은 일본이 관제했다. 


국토교통부는 제주남단의 항공회랑을 대신할 새로운 항공로와 항공관제체계를 25일부터 단계적으로 구축하기로 한중일 당국이 합의했다고 12일 밝혔다.(사진=국토부)36년동안 하루 교통량이 58배로 늘었지만 항공회랑과 서울-동남아행 항로 교차구간 관제가 이원화된데다 서울-상해노선 관제직통선이 설치되지 않은 등 비정상적으로 운영돼왔다. 교차구간에서 항공기가 충돌할 뻔한 일도 있었다.


2019년 1월에 이르러서야 한중일이 ICAO와 함께 워킹그룹을 구성해 협의를 시작했다. 


당초 지난 해 4월부터 새 항공로체계로 전환하고자 했으나 코로나19로 후속 협의와 시행이 지연된 끝에 이번에 합의점을 찾았다.


우선 3월 25일부터 1단계로 항공회랑 중 동서 항공로와 남북 항공로의 교차지점이 있어 항공안전 위험이 상대적으로 큰 일본 관제권역의 관제를 한국이 맡기로 했다. 한일 연결구간에는 복선 항공로를 조성한다. 


중국 관제권역은 한중 간 공식적인 관제합의서 체결과 동시에 국제규정에 맞게 한중 관제기관 간 직통선 설치 등 완전한 관제 협조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ginews.kr/news/view.php?idx=64973
  • 기사등록 2021-01-12 14:13:0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이번 설명절, 농수산물 선물 가액 20만원으로 상향 [경기인뉴스=박영신 기자] 이번 설 동안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이 20만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정부는 19일 제3차 국무회의에서 설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을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하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다만 이번 조치와 별개로 조사가 진행 중인 감독...
  2. "무늬만 어린이보호구역”...경기도 특정감사 결과 73.9% 개선 시급 [경기인뉴스=안찬준 기자] 지난해 3월 ‘도로교통법 시행령(일명 민식이법)’이 개정돼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경기도가 어린이보호구역 내 시설물의 관리 실태를 살핀 결과, 73.9% 가량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스쿨존 내 불법 주정차 차량 과태료 약 34억원을 과소 부과한 것으로 조사됐.
  3. '김영란법' 설 선물 한도 10만에서 20만원으로 상향 조정 정부가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농축수산물에 한해 청탁금지법상 선물 가액 한도를 10만에서 20만원으로 상향 조정키로 했다. 19일 국민권익위원회,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 및 농수산물 소비촉진 방안’을 발표했다. 설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을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
  4. 한대희 군포시장, 소상공인 지원 ‘착한 선결제 캠페인’ 동참 한대희 군포시장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시민들의 참여도 요청했다. 성복임 군포시의회의장으로부터 캠페인 주자로 지명된 한대희 시장은 “착한 선결제는 코로나19로 경영난에 처한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미리 결제하고 재방문을 약속하는 방식으로 지역상권에 온기를 불어넣는 운...
  5. 무순위 아파트 청약에 유주택자·외지인 불허 정부는 성년자로만 한정했던 무순위 물량의 신청 자격을 '해당 주택건설지역 무주택세대 구성원인 성년자'로 추가 변경했다. 이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분양가에 공급되는 무순위 물량에 수십만명이 몰려드는 등 시장이 과열양상을 보이자 정부가 진화에 나선 것이다. 21일 국토교통부는 사업주체가 강요하는 추가 선택품목의 일괄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