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안산시 구마교회 아동청소년 성착취 학대사건, 가해자 구속하고 철저히 수사하라" - 대책위, 아동청소년 보호 위한 안전망 형성 등 촉구
  • 기사등록 2021-01-08 18:46:04
기사수정

안산시 시민단체들이 안산시 소재 구마교회 목사의 아동청소년 성 착취 및 학대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의 구속과 엄정한 법 집행, 지역사회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안산 구마교회 사건 대책위원회' 제공)

[경기인뉴스=박영신 기자] 안산시 시민단체들이 안산시 소재 구마교회 목사의 아동청소년 성 착취 및 학대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의 구속과 엄정한 법 집행, 지역사회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안산 구마교회 사건 대책위원회'는 7일 성명을 통해 “구마교회 오 목사는 음란죄상담이라는 이름으로 입에 담을 수 없는 추악한 성 착취를 자행했고 그 곳에서 감금, 사회와 가족과의 단절, 하루 17시간 이상의 노동, 돈의 갈취, 강제 결혼과 출산 등이 행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지역의 아동·청소년이 계속적으로 폭력적인 상황에 노출되는 것을 보며 참담한 마음으로 가해자 즉각 구속과 철저한 수사 등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에 띠르면 이 교회의 관계자들이 안산에만 수십개의 공부방, 학원을 차려 놓고 아이들을 모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 사춘기를 겪고 있는 청소년, 방임아동,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아동 청소년들을 착취대상으로 삼아 친절을 베풀고, 맛있는 것을 사주는 등 호의를 가장하여 교회로 유인 한 후 치밀한 그루밍 과정을 통해 피해자들을 부모와 사회와 단절시키고 고립시킨 뒤 학대, 노동착취, 금전갈취, 성 착취를 자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는 “이 엄청난 사건의 피해자는 수십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무려 18년 동안이나 지속됐다”며 “이 끔찍한 일들이 우리가 사는 안산시 주거지 한복판에서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사건이 한 언론에 보도된 이후에도 가해자가 즉각 구속조차 되지 않고 피해자와 지역 주민의 불안과 어려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며 “수사가 지지부진한 동안 가해자는 이미 증거를 인멸했고 재산도 빼돌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가해자를 즉각 구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며 "구마교회의 전반적인 학대와 착취구조, 피해상황에 대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해야 하고 이를 통해 법과 원칙이 우리사회 정의 구현과 사회적 약자를 위해 실현됨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이들은 ▲안산지역의 아동, 청소년 보호를 위한 안정망을 형성하고 제도를 보완할 것 ▲피해자지원방안을 수립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것 등을 요구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gginews.kr/news/view.php?idx=64954
  • 기사등록 2021-01-08 18:46:0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이번 설명절, 농수산물 선물 가액 20만원으로 상향 [경기인뉴스=박영신 기자] 이번 설 동안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이 20만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정부는 19일 제3차 국무회의에서 설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을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하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다만 이번 조치와 별개로 조사가 진행 중인 감독...
  2. "무늬만 어린이보호구역”...경기도 특정감사 결과 73.9% 개선 시급 [경기인뉴스=안찬준 기자] 지난해 3월 ‘도로교통법 시행령(일명 민식이법)’이 개정돼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경기도가 어린이보호구역 내 시설물의 관리 실태를 살핀 결과, 73.9% 가량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스쿨존 내 불법 주정차 차량 과태료 약 34억원을 과소 부과한 것으로 조사됐.
  3. '김영란법' 설 선물 한도 10만에서 20만원으로 상향 조정 정부가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농축수산물에 한해 청탁금지법상 선물 가액 한도를 10만에서 20만원으로 상향 조정키로 했다. 19일 국민권익위원회,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 및 농수산물 소비촉진 방안’을 발표했다. 설 명절 농축수산 선물 가액을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
  4. 한대희 군포시장, 소상공인 지원 ‘착한 선결제 캠페인’ 동참 한대희 군포시장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시민들의 참여도 요청했다. 성복임 군포시의회의장으로부터 캠페인 주자로 지명된 한대희 시장은 “착한 선결제는 코로나19로 경영난에 처한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미리 결제하고 재방문을 약속하는 방식으로 지역상권에 온기를 불어넣는 운...
  5. 무순위 아파트 청약에 유주택자·외지인 불허 정부는 성년자로만 한정했던 무순위 물량의 신청 자격을 '해당 주택건설지역 무주택세대 구성원인 성년자'로 추가 변경했다. 이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분양가에 공급되는 무순위 물량에 수십만명이 몰려드는 등 시장이 과열양상을 보이자 정부가 진화에 나선 것이다. 21일 국토교통부는 사업주체가 강요하는 추가 선택품목의 일괄 .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